편집 : 2018.12.14 금 22:23
> 뉴스 > 뉴스 > 종합/정책
       
서울 집값 상승폭 4주째 '뚝'…광주 0.38% '전국 최고'
2018년 10월 04일 (목) 14:11:10 뉴스1 renews@renews.co.kr

9·13 부동산대책 등 정부 규제로 서울 집값이 3주 연속 상승폭이 줄었다. 강남권을 비롯해 서울 주요 지역 대부분이 상승세가 둔화됐다.

한국감정원이 4일 발표한 '10월 첫째 주(1일 기준) 전국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9% 올랐다. 9월 첫째주만 하더라도 0.47% 상승세를 타던 서울집값은 이후 0.45%→0.26%→0.1%로 둔화되더니 이번 주도 오르긴 올랐으나 전주 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감정원은 "9·13 대책 이후 매도·매수자가 일제히 관망세로 돌아섰다"며 "서울 외곽지역에서 소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는 0.05% 상승하며 서울 전체 평균을 밑돌았다. 서초구가 0.01%를 기록하며 보합 수준을 보였고 강남구와 송파구 역시 0.04%, 0.07%를 기록했다.

한강변 주요 지역인 마포구(0.12%), 용산구(0.03%), 성동구(0.06%), 광진구(0.05%) 등도 서울 평균을 조금 웃돌거나 낮았다.

도봉구가 0.18%를 기록하며 서울에서 가장 많이 오르는 등 외곽지역이 서울 상승세를 견인했다.

인천(-0.02%)은 하락 전환했고 경기(0.02%)는 상승폭이 축소됐다.

경기에서 입주물량 증가와 미분양물량 적체 등으로 평택이 0.38% 하락했고 파주(-0.06%), 일산동(-0.07%), 일산서(0.03%) 등도 집값이 떨어졌다. 과천(0.13%)과 광명(0.13%) 등 최근 집값 상승이 급등했던 지역은 상승세가 주춤했다.

서울과 경기 주요 지역의 집값 상승세가 주춤한 사이 지방에서는 광주의 집값이 껑충 뛰었다.

지방 집값이 0.03% 하락한 가운데 광주가 0.38%를 기록하며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광주에서 남구(0.84%)는 상승세가 소폭 줄었으나 여전히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며 광산구(0.6%)는 상승폭을 키웠다.

지역 기반산업 침체를 겪고 있는 울산(-0.21%), 경남(-17%) 등은 하락세를 이어갔고 대구는 0.14% 상승했다. 대구 수성구는 0.35% 오르며 전주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서울 전세시장도 상승폭이 줄었다. 서울 전체 전셋값은 0.03%를 기록했고 강북지역 14개구가 0.04%, 강남지역 11개구가 0.03%를 기록했다. 서초구(-0.09%)와 동작구(-0.01%) 등은 정비사업 이주수요가 마무리되면서 전셋값이 하락 전환했다.  

인천과 경기 모두 전주(-0.01%) 하락에서 보합으로 전환했다. 지방 전셋값은 -0.05%를 기록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음주운전 사고로 20년 징역형을 ...
주례(主禮)의 무한 책임?
"더이상 밀리면 끝이다"…연초시세...
국토교통 R&D 지원금 받으면 청...
매입임대주택 화재안전 대폭 강화한...
국토부,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등...
삼성물산, 2019년 임원 승진 ...
<인사> 삼성물산
국토부, 11월까지 교통사고 사망...
'KTX 탈선' 사고 28분 전에...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