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6.30 목 15:50
> 뉴스 > 뉴스 > 글로벌
       
대우건설, 베트남 시장 확대 속도낸다
베트남 투자기획부 대외협력국과 베트남 내 신규 도시개발사업 재투자 협력 MOU 체결
2021년 12월 19일 (일) 14:48:11 이병희 기자 renews@renews.co.kr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 정항기)이 한국-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베트남 도시개발 및 산업단지 개발사업에 협력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며 거점시장 확대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대우건설은 김형 사장이 지난 13일 오전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베트남 브엉 딩 후에(Vuong Dinh Hue) 국회의장 등 베트남 정부의 주요 인사들과 면담하고 향후 베트남 시장에서 대우건설의 적극적인 투자 확대와 경제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 대우건설 김형 사장(중앙 왼쪽)이 베트남 브엉 딩 후에 국회의장(중앙 오른쪽) 및 정부 주요인사들을 면담하고 경제개발 및 투자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

이러한 협의에 따라 대우건설은 13일 오후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에서 베트남 투자기획부(MPI; Ministry of Planning and Investment) 산하 대외협력국과 베트남 내 신규 도시개발사업 재투자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하이즈엉성과는 산업단지 및 배후부지 개발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하는 등 베트남 시장을 아시아 중심 거점시장으로 삼아 본격적인 진출을 확대하게 되었다.

대우건설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하고 있는 스타레이크 시티 신도시 개발사업을 통해 쌓아온 디벨로퍼로써의 사업 경쟁력과 시공법인 대우비나를 통한 현지화된 건설 노하우, 그리고 글로벌 건설기업으로써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향후 베트남 도시개발사업에 지속적인 확대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MOU를 통해서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국내 산업단지 개발을 통해 쌓아온 개발 노하우를 베트남 하이즈엉성에 적용해 향후 추진될 산업단지 개발에 본격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하이즈엉성은 하노이에서 58㎞ 떨어진 곳으로 수도 하노이에서 항구도시인 하이퐁에 이르는 철도의 요충지로 이곳에 건설된 산업단지는 향후 하노이-하이즈엉-하이퐁을 잇는 산업벨트의 중심으로 자리잡게 될 전망이다.

미래 발전 가능성이 높은 하이즈엉성과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대우건설은 14일 오전에 하이즈엉성 팜 쉰 탕 (Pham Xuan Thang) 당서기장이 을지로에 위치한 대우건설 본사를 방문해 김형 대우건설 사장을 접견하고 향후 산업단지 개발에 대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정식 수교 이전부터 베트남 시장에 진출해 민간외교의 첨병역할을 담당하며 대한민국의 이름을 널리 알린 곳”이라며 “스타레이크 시티 신도시 개발사업의 성공과 대우비나의 현지 시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 지속적인 거점시장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우건설은 지난 10월 주한베트남대사관, 한국해비타트, 원오사와 함께 양국의 우호관계를 증진하고 재한베트남인의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위해 협약을 체결하는 등 민간외교사절로써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장상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상인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