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21 목 16:20
> 뉴스 > 기획특집 > 김인만 부동산연구소
       
정책이 시장을 이끌어 가야 한다
2019년 10월 08일 (화) 10:17:21 편집실 정리 renews@renews.co.kr

“지옥 갔다 온 둔촌주공” 어느 신문의 기사제목이다.

재건축, 재개발 사업의 경우 최초 입주자모집 승인 신청단지로 일원화하면서 기존 분양가상한제 적용이 되더라도 이미 관리처분계획인가를 신청한 단지는 적용하지 않았던 예외조항을 제거해 버린 8.12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기준 개선 추진 발표로 분양가상한제와 상관이 없다고 여유만만하던 둔촌주공, 개포주공1단지, 신반포3차 등 강남 재건축 주요 단지들은 비상이 걸렸고 격렬한 반대를 하였다.

다행히 10월 1일 정부는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재건축 재개발 단지에 한해 분양가상한제 시행 후 5개월 전까지 입주자모집공고를 신청하면 적용하지 않겠다고 발표를 하면서 서울에서 81개에서 135개 아파트 단지가 분양가상한제 폭풍을 피해 한숨을 돌리게 되었다.

분양가상한제를 무조건 밀어붙일 것 같았던 정부가 한발 물러선 이유는 국토교통부 외 타 부처와 여당 일부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전달하였고 분양가상한제 엄포 후 기대와 달리 오히려 서울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면서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분양가상한제가 잡고 싶은 집값은 못 잡고 건설경기만 침체시키고 장기적으로 서울 아파트 공급물량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6개월의 유예기간 내 분양이 어려운 단지들은 그래도 불만을 제기할 수 있고 중장기적으로 아파트 공급감소 우려를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이지만 그래도 민간주택 분양가상한제가 시행은 된다.

아쉬운 점은 8월 발표 전 부처간 충분한 논의와 부작용에 대한 준비를 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어설픈 엄포성 발표로 시장을 자극하면서 오히려 서울집값만 올리고 불안한 투자심리만 더 자극시켰기 때문이다.

정책은 시장을 따라 다니기보다는 시장을 이끌어 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단기 시장흐름에 일희일비하기 보다는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필요하지 않는 정책은 과감히 폐기하고 필요한 정책은 시장흐름에 흔들리지 말고 일관성 있게 추진이 되어야 한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의 경우 2017년 8.2대책때 적용이 되었더라면 좋았고 2015년 폐지하지 말았다면 더 좋았을 것이다.

당시 시장상황이 그랬다고 해도 필요한 정책은 계속 추진이 되어야 한다.

분양가상한제와 다 주택 보유자 대출규제, 분양권 전매제한 등의 필요한 정책은 향후 부동산시장 분위기가 반전이 되더라도 일관성 있게 유지가 되어야 한다.

반면 집값 잡기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은 양도세와 종합부동산세 중과, 초과이익환수 등의 정책은 지금 당장이야 어렵겠지만 향후 부동산시장이 안정이 되면 과감하게 폐기되어야 하고 다시 꺼내지도 말아야 할 것이다.

많은 양의 규제가 아닌 필요한 질의 규제의 일관성 있는 진행이 부동산시장 안정에 도움이 된다.

네이버카페 김인만부동산경제연구소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격 통제로는 시장의 안정성 도모...
2020년 부터 분양 대행자는 법...
잠실 일대가 국제 관광쇼핑거점이 ...
과천시, 개발사업 전담 ‘도시공사...
日, 중소기업 해외 전개 현지 지...
브라질과 사우디, 파트너 십 맺어
서울 아파트값 고공행진…상승세 이...
아프리카, 재래시장 유통 가시화·...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