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3 목 10:23
> 뉴스 > 매물정보
       
피난자의 조건 고려한 거실의 최적 배치와 피난 경로 제안
2018년 09월 17일 (월) 09:48:11 편집팀 renews@renews.co.kr

일본의 다이세이(大成)건설(대표: 村田誉之)은 최근 2016년 12월에 자사가 개발한 건물 내부의 침수 위험을 신속하게 평가 · 진단 시스템 'T-Flood Analyzer‘에 이용자의 피난 경로와 소요 시간을 산출하는 기능을 추가했다. 이는 건물 형상 이외에 사람의 대피 침수 위험을 평가하고 효과적인 대책을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한 것이다.

최근 온난화로 인한 기상 이변이 초래 집중 호우와 홍수에 의해 지금까지의 예상을 넘는 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그러나 건물 내부에 침수가 언제, 어디서, 어느 정도의 규모에 출수 할 것인지를 사전에 파악하는 것은 매우 곤란하다. 또한, 침수 시에 건물에서 대피를 시작하는 타이밍도 이용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침수로 인한 인적, 물적 피해를 최소화 할 중요한 과제가 되고 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장미(薔薇)와 인생(人生)
김현미 9개월 만에 간담회…3기 ...
올해 분양가 9억원 넘는 서울 아...
서울 도심 공공임대 늘려야 한다
LH, 양주 회천지구 10.9만㎡...
한국에 시집 온 일본의 ‘나카무라...
[인사] 산업통상자원부
日 가지마(鹿島) 건설, 종합 개...
사용끝난 KBS 보유 땅에 행복주...
한국주택도시협동조합연합회, 수도권...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