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19 화 13:52
> 뉴스 > 뉴스 > 아파트/금융
       
"세입자 못 구해 발 동동"…입주 아파트 10가구 중 3가구 '빈집'
전국 아파트 입주율 7개월째 70%대
2018년 06월 14일 (목) 11:17:31 뉴스1 renews@renews.co.kr
   
6월 HOSI 전망치/자료제공=주택산업연구원

전국 아파트 입주율이 7개월째 70%대에 머물고 있어 '빈집' 증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입주시점까지 세입자를 찾지 못하거나 기존 주택을 팔지 못한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5월 입주기간이 만료된 전국 아파트 단지의 입주율은 74.5%로 집계됐다. 전월(76.3%) 대비 1.8%포인트 추가 하락하면서 7개월째 70%대에 머물러 입주리스크가 지속되고 있다. 입주 아파트 10가구 중 약 2.6가구는 빈집으로 남아있다는 의미다.

입주율은 조사 당월 입주기간이 만료된 분양 단지 가운데 잔금까지 모두 납부한 비중이다. 잔금 납부를 마쳐야 입주가 가능하다. 입주자모집공고 시 미분양분은 제외하고 계산한다.

수도권 입주율은 85.4%, 지방은 72.2% 수준이다. 제주권의 입주율이 68.0% 수준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미입주 사유로는 '세입자 미확보'가 38.7%로 가장 많았고 △기존 주택매각 지연(32.0%) △잔금대출 미확보(12.0%) △기타(9.3%) △분양권 매도 지연(8.0%) 등의 순이었다.

설상가상으로 이달 입주 전망도 어두워 일부 지역에서는 입주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6월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는 59.4로 전월(71.5) 대비 12.1포인트 하락해 지난해 7월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HOSI는 주택사업자가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에 있는 단지의 입주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100을 기준으로 수치가 낮을수록 전망이 어둡다는 의미다. 

특히 울산, 강원, 경남 지역은 처음으로 전망치가 40선까지 떨어져 입주리스크에 대한 선제적인 관리가 요구된다.

6월 아파트 입주예정 물량은 전국 84개 단지, 총 4만3379가구로 집계됐다. 수도권이 40개 단지 2만5831가구, 지방이 44개 단지 1만7548가구다. 수도권은 5월 대비 1만2138가구, 지방은 1972가구가 늘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세입자 못 구해 발 동동"…입주...
<인사> 문화체육관광부
'강남' 지고 '개포' 뜬다…개포...
서울 전셋값 13주째 하락…새 아...
국토부, 주민체감형 스마트시티 테...
신규 주택시장도 양극화…지방, 공...
역세권단지, 수요자들 주목 ‘힐스...
日, 진도 6약(弱)의 지역 기업...
5월 주택매매 6.7만건…‘양도세...
서울 2500여가구 전매제한 해제...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