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6 화 10:37
> 뉴스 > 기획특집 > 김인만 부동산연구소
       
아파트시장 양극화의 현주소는
2018년 06월 04일 (월) 10:04:01 편집실 정리 renews@renews.co.kr

최근 하남 미사강변도시 미사역 파라곤 청약자가 몰리면서 금융결제원 청약시스템인 아파트투유 서버가 다운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졌다.

청약시장의 열기가 그만큼 뜨겁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반면, 강남 재건축시장은 거래가 뚝 끊기면서 파리를 날리고 있다.

아파트시장 양극화의 현 주소와 원인이 무엇인지를 살펴본다.

아파트시장 양극화 현 주소는?

5월 31일 1순위 청약을 한 하남 미사강변도시 미사역 파라곤 주상복합아파트 809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8만4875명이 신청해서 평균 104.9:1이라는 엄청난 경쟁률을 기록했다.

2003년 분양한 도곡렉슬에 9만7279명이 몰린 이후 두 번째로 많은 청약자가 신청한 것이다.

경기 안양 어바인퍼스트도 1192가구 모집에 5만8690명이 청약해 평균49.2:1의 높은 경쟁률이 나왔다.

반면, 서울 재건축시장은 6주 연속 내림세를 보이면서 강남 아파트값 상승세가 눈에 띄게 둔화되고 있고,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강북권 중소형아파트는 실수요 매수세가 그나마 유지되고 있는 모습이다.

서울뿐 아니라 세종, 대구 등 지방의 인기지역도 상승폭이 축소됐고 인천, 대전 등 지역은 하락으로 전환됐다. 이미 하락으로 전환된 경상, 충청, 강원, 제주의 하락폭은 더욱 확대되고 있다.

양극화 원인은?

작년 8.2대책 이후 강력한 규제폭탄이 쏟아졌고 강남 재건축시장은 거래가 실종된 상황에서 청약시장만 왜 이렇게 과열인 것일까?

그 원인은 아파트 가격상승을 억제시키기 위해 정부가 분양가를 규제 하였는데, 이와 같은 정부의 지나친 시장개입으로 인해서 아파트 시장에서 왜곡현상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물론, 정부의 의도는 분양가를 억누름으로써 새 아파트 가격상승을 막겠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주변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의 새 아파트는 로또로 통했고 너도 나도 몰리면서 이런 청약과열 현상이 발생한 것이다.

미사역 파라곤의 분양가는 3.3㎡ 1430만원으로 책정되면서 주변 시세대비 최소 3-4억원 정도 저렴하기 때문에 로또도 그냥 로또가 아닌 울트라 로또 또는 반값 아파트라는 별명까지 생겼다.

청약 안 하는 것이 이상한 것이 아니었을까?

또, 안양 어바인퍼스트나 수원 화서푸르지오 등은 입지가 좋은 곳이 아님에도 청약 비조정지역에서 공급되는 단지는 세대주와 무관하게 1순위 청약을 할 수 있고, 계약 후 6개월이면 전매가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투자수요가 대거 몰렸다.

투자심리가 완전히 꺾여 아파트시장이 하락세로 전환이 된 상황이라면 이런 분양가규제가 새 아파트 가격상승의 막는 역할을 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투자심리가 규제 1~2번만에 쉽게 꺾이는 것이 아니고 과거 사례를 보더라도 2-3년 이상은 시간이 필요한데 정부는 8.2대책 이후 빨리 모든 문제를 빨리 해결하려는 조급증을 보이면서 양극화와 부작용을 양산하고 있다.

지금 아파트시장에서 투자심리는 아직 꺾이지 않았다.

정부에서 워낙 무겁게 억 누르니 강남 재건축시장에서 눈을 돌려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 심하고 또 다른 기회가 있는 투자대상으로 이동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인위적인 분양가 조정으로 시세보다 저렴한 기회가 생기는 청약시장은 좋은 투자처가 되고 있다.

문제는 정부의 규제가 계속 누적이 되고 있고 입주물량은 늘어나고 있으며, 금리인상과 대출규제, 최근 상승에 대한 피로감 등을 감안하면 몇 년 후 투지심리가 꺾이면서 조정 장이 오면 계약금만 들어간 분양권 투자는 위험에 더 취약할 수 있다.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지역으로 투자를 하는 풍선효과 투자도 좋은 전략이긴 하다. 그렇다고 할지라도 상승이 계속 될 것이라는 장밋빛 환상만 믿고 투자를 하는 것은 주의가 필요하다.


네이버 ‘김인만 부동산연구소’ 검색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서울집값 '안정' 4주째 상승세 ...
<인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국토부, 무주택 실수요자 우선 공...
위례신도시 분양 12월 연기…'새...
강남아파트로 11억 벌어 소득세 ...
연내 세대구분형 시범단지 4곳 만...
<인사> 환경부
"도로공사, 원톨링시스템 오류로 ...
거래숨통은 틔어주어야
알비디케이, 파주 운정 게이티드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