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7 금 14:18
> 뉴스 > 뉴스 > 재개발
       
신촌역 일대 최대개발규모 완화…83가구 원룸으로 조성
2018년 05월 10일 (목) 10:51:13 뉴스1 renews@renews.co.kr
   
서대문구 창천동 13-51 외 3필지 위치도(자료제공=서울시)© News1

서울 지하철 신촌역 일대 개발제한이 완화된다. 앞으로 83가구의 원룸뿐 아니라 근린생활시설(상가)이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지난 9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서대문구 창천동 13-51 외 3필지 공동개발 계획(안)을 조건부가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심의 주요내용은 현재 신촌지구 지구단위계획 지침상 최대개발규모로 제한된 연면적 800㎡를 955㎡로 완화한다는 것이다.

지구단위계획이란 토지 이용을 합리화하는 동시에 해당 기능을 높여 계획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수립하는 것을 말한다. 지구단위계획 민간부문 시행지침 제5조 1항에 따르면 최대개발규모를 초과해 건축하고자 할 경우에는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

이번 사업지 4필지 중 1필지는 지구단위계획구역에 걸쳐 있다. 이에 최대개발규모를 초과해 개발하기 위해선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는 필수다. 계획안에 따르면 해당부지엔 도시형생활주택(원룸)과 근린생활시설이 용적률 315.94%를 적용받아 지하5층 지상9층으로 조성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조건부 가결로 신촌지구 일대 대학가의 지역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위원회는 서교동 373-8번지 '마포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안)'을 원안 가결했다. 이에 따라 관광숙박시설로 한정된 대상지가 다양한 계획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예상된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개고기(보신탕), 어떻게 해야 하...
정부, 이달 말 투기지역 포함 주...
서울집값 폭등, 누구를 위해 규제...
서울시 '장기안심주택' 500가구...
강남·북 집값 격차 줄었다 왜?…...
국토부, 택지개발업무처리지침 등 ...
<인사> 국토교통부
일본, 건설업의 인력육성을 위해 ...
서울시, 재개발임대주택 매입에 7...
"국내건설사 해외사업 리스크관리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