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20 금 15:53
> 뉴스 > 뉴스 > 종합/정책
       
전국 상권매출 분석해보니…광화문상권 5.8조 '전국1위'
2018년 01월 03일 (수) 12:15:56 뉴스1 renews@renews.co.kr
   
서울 광화문역 인근 상권이 2017년 최고 매출을 올린 상권으로 우뚝 섰다. 

지난해 전국 상권 가운데 매출이 가장 많았던 곳은 서울 광화문역 주변 상권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이 자사의 상권분석서비스인 '지오비전'을 이용해 2016년 11월~2017년 10월까지 전국 주요 상권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광화문역 상권이 전국 1위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지오비전은 위치와 인구, 지리 정보, 매출 정보, 소비업종 및 성향 등 다양한 통계 데이터를 종합 분석하는 서비스다.

광화문 상권은 2013년 지오비전 조사에서 연매출 7411억원으로 주요 상권 가운데 20위 수준에 머물렀으나, 3년 만에 1위로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 기간 매출만 8배 이상 늘어나 지난해 연매출 5조8355억원을 기록했다.

광화문 상권에 도보로 10~20분 이내 이동이 가능한 시청역과 종각역 상권을 합치면 매출 규모는 12조7000여억원으로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초 광화문 일대에서 촛불집회 등 대형 행사가 계속된 것이 매출 증가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2013년 최고 매출을 기록했던 강남역 남부의 경우 이번 조사에서 13위까지 순위가 떨어졌다. 2012년 2위를 기록했던 압구정동은 19위까지 추락했다.

이 같은 강남 상권의 순위 하락은 삼성 서초사옥 인력이 수원 삼성디지털시티로 이동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하도훈 지오비전 담당 부장은 “강남역 남부 상권의 반대급부로 삼성디지털시티가 위치한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경우 조사 이래 최초로 연매출 순위가 100위권 내(81위)에 들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강남 상권의 순위 하락은 삼성 서초사옥 인력이 수원 삼성디지털시티로 이동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하도훈 지오비전 담당 부장은 “강남역 남부 상권의 반대급부로 삼성디지털시티가 위치한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경우 조사 이래 최초로 연매출 순위가 100위권 내(81위)에 들었다”고 밝혔다.

1인당 매출이 가장 높은 알짜배기 상권은 천호역 상권으로 나타났다. 천호역 상권은 연매출 규모로는 7위에 불과하지만 1인당 월평균 매출은 320만원으로 나타나 광화문역 상권(390만원)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SK텔레콤은 "집회장소의 메카로 떠오르며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광화문과 인근 상권이 당분간 강세를 유지하겠다"며 "하지만 다수의 소비자들이 한 곳에 모일만한 행사가 많지 않아 다시금 강남 상권이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국 공인중개사 "하반기 매매·전...
상하위 '10%' 빈부격차 14배...
신혼부부 청년 주거문제 해결될까?
날씨만큼 뜨거운 대구 주택시장…매...
전국 아파트 평균분양가 3.3㎡당...
LH,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리츠...
"통으로 개발" 박원순 한마디에 ...
GS건설, 교통·학군·생활편의 최...
희망과 굴절, 비애(悲哀)의 나가...
공급과잉에도 분양 '봇물'…8월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