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8 화 17:03
> 뉴스 > 뉴스 > 건설
       
삼성물산 플랜트 부문-삼성엔지 합병설…"사실 무근"
2016년 04월 05일 (화) 10:00:02 뉴스1 renews@renews.co.kr
   
 

삼성엔지니어링은 삼성물산 플랜트 사업부문-삼성엔지니어링 합병설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조회공시요구에 사실무근이라고 5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공시를 통해 "당사는 삼성물산 플랜트 사업부문과의 합병을 추진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삼성물산 플랜트 사업부문과 삼성엔지니어링이 합병을 추진한다는 보도와 관련해 양측에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업계에서는 삼성물산의 플랜트 사업부문을 분할한 뒤 삼성엔지니어링과 삼각분할합병을 추진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었다. 특히 지난해 11월 '삼각분할합병'이 가능하도록 상법이 개정되면서 이같은 시나리오에 힘이 실렸다.

삼각분할합병은 기업의 특정 사업부문만 분할해 자회사로 만든 뒤 이를 다른 회사와 합병시키는 방식이다. 주주총회를 통하지 않고 이사회 의결만으로 합병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함께 조회공시요구를 받은 삼성물산 측은 아직 답변 공시를 하지 않았지만, 사실무근이라는 내용의 공시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근거가 없는 내용이고 사실무근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감독원 조회공시요구의 답변공시 기한은 이날 오후6시까지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일본판 ‘쉰들러’, 후세 다쓰지 ...
한국도로공사 군포지사, 성민무료급...
정책이 시장을 이끌어 가야 한다
국토교통부, 전국 300인 이상 ...
<인사> 법무부 출입국 외국인정책...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