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22 일 08:56
> 뉴스 > 뉴스 > 아파트/금융
       
7월 3주 매매시황…휴가에 장마에 집값에 우는 수도권
- 전국 0.07%, 서울 시 -0.04%, 수도권 -0.04%, 5대 광역시 0.24%, 도지역 0.45%
2013년 07월 23일 (화) 10:41:55 이병희 기자 renews@renews.co.kr
   
전국 아파트 값이 0.07%로 8주 만에 상승했다. 반면 수도권은 -0.04%로 8주 연속 집값이 떨어졌고, 5대 광역시 0.24%, 도지역 0.45% 등은 상승세를 이어갔다.(사진제공: 부동산뱅크)
전국 아파트 값이 0.07%로 8주 만에 상승했다. 반면 수도권은 -0.04%로 8주 연속 집값이 떨어졌고, 5대 광역시 0.24%, 도지역 0.45% 등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부동산뱅크 조사에 따르면 서울시 -0.04%, 경기도 -0.13%, 인천시 -0.03%, 신도시 -0.13%, 강원권 -0.03%, 충청권 -0.02%, 전라권 0.00%, 경상권 0.56%, 세종시 0.00% 등으로 경상권역의 집값이 많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수도권

서울시에서는 중구 0.39%, 송파구 0.12%, 금천구 0.07%, 강동구 0.07% 등 4개 지역만이 가격상승을 이뤘다. 이어 강북구 0.00%, 노원구 0.00%, 영등포구 0.00%, 용산구 0.00%, 종로구 0.00%, 중랑구 0.00% 등은 보합이었다.

한편 도봉구는 -0.16%, 마포구 -0.15%, 강남구 -0.14%, 광진구 -0.11%, 동대문구 -0.09%, 동작구 -0.09%, 은평구 -0.05%, 서대문구 -0.04%, 양천구 -0.03%, 성북구 -0.02%, 관악구 -0.01%, 구로구 -0.01%, 서초구 -0.01%, 성동구 -0.01% 등은 약세를 이어갔다.

재건축 아파트 값은 강동구만이 0.41% 오른 반면, 광진구 -2.74%, 서초구 -0.43%, 강남구 -0.16%, 송파구 0.00%, 용산구 0.00% 등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경기도에서는 동두천시 0.20%, 고양시 0.15%, 안산시 0.09%, 양주시 0.04%, 광명시 0.02%, 이천시 0.01% 등은 상승세였다. 이어 과천시 0.00%, 시흥시 0.00%, 안성시 0.00%, 양평군 0.00%, 여주군 0.00%, 의왕시 0.00%, 의정부시 0.00%, 평택시 0.00%, 포천시 0.00% 등은 보합이었다.

그러나 김포시 -0.93%, 부천시 -0.29%, 구리시 -0.26%, 남양주시 -0.20%, 화성시 -0.09%, 안양시 -0.09%, 군포시 -0.09%, 성남시 -0.08%, 광주시 -0.03%, 오산시 -0.02%, 수원시 -0.02%, 파주시 -0.01%, 용인시 -0.01% 등은 하락했다.

인천시에서는 남구 -0.23%, 부평구 -0.01%, 서구 -0.01%, 강화군 0.00%, 계양구 0.00%, 남동구 0.00%, 동구 0.00%, 연수구 0.00%, 중구 0.00% 등의 순이었다. 1기 신도시에서는 중동 -0.47%, 산본 -0.15%, 분당 -0.11%, 평촌 -0.05%, 일산 -0.02% 등으로 대부분 하락했다.

5대광역시/지방

5대 광역시는 대구시가 1.14%로 가장 많이 올랐고, 부산시 0.03%, 광주시 0.00%, 울산시 0.00%, 대전시 -0.04% 등으로 하락했다.

대구시에 상승세는 비수기인 여름도 피해간 모습이다. 서구 5.58%, 북구 4.17%, 수성구 0.16%, 중구 0.00%, 동구 0.00%, 달성군 0.00%, 달성군 0.00%, 남구 0.00% 등의 순이었다. 개별 아파트로는 북구 구암동 고성 83㎡가 3,800만 원 오른 1억 1,500만 원에 매물이 나왔다. 이어 같은 지역 내 칠곡서한타운3차 76㎡도 3,000만 원이 오른 1억 4,000만 원에 시세가 형성됐다. 대구의 경우 지난해부터 도심 내 수요가 증가했지만 입주물량 등은 지난 3년 전에 비해 50% 이상 줄어들어 아파트 값이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부산시에서는 수영구 0.14%, 동래구 0.13%, 사하구 0.11%, 연제구 0.01%, 부산진구 0.01%, 해운대구 0.00%, 중구 0.00%, 서구 0.00%, 사상구 0.00%, 북구 0.00%, 동구 0.00%, 남구 0.00%, 기장군 0.00%, 금정구 0.00%, 강서구 0.005, 영도구 -0.01% 등의 순이었다.

대전시에서는 유성구 -0.18%, 대덕구 0.00%, 동구 0.00%, 서구 0.00%, 중구 0.00% 등으로 대부분 보합이었다. 또 광주시는 광산구 0.00%, 남구 0.0%, 동구 0.00%, 북구 0.00%, 서구 0.00% 등도 집값에 변동이 없었고, 울산시는 중구 0.00%, 울주군 0.00%, 북구 0.00%, 동구 0.00%, 남구 0.00% 등이었다.

도지역에서는 경상북도가 3.25%로 가장 많이 올랐고, 경상남도 0.04%, 전라북도 0.00%, 제주도 0.00%, 충청남도 0.00%, 충청북도 0.00%, 강원도 -0.03%, 전라남도 -0.01% 등의 순이었다.

경상남도에서는 함양군이 8.85%, 구미시 8.83%, 경주시 3.65%, 포항시 2.77%가 많이 올랐고, 경상남도 밀양시 2.23%, 남해군 1.23%, 의령군 0.85%, 김천시 0.84%, 창녕군 0.81%, 함안군 0.6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 충청북도 증평군이 0.36%, 경상남도 거창군 0.03%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반면 홍수피해를 입은 강원도 춘천시가 -0.08% 떨어졌고, 전라남도 목포시 -0.05%도 하락했다.

개별아파트로는 경상북도 포항시 우현동 풍림아이원 116㎡가 4,000만 원 오른 2억 2,500만 원에 시세가 형성됐다. 또 구미시 남통동 두산그린1차 86㎡도 3,600만 원이 오른 1억 원에 매물이 나왔고, 경주시 성건동 보우1단지 86㎡는 9,750만 원으로 전주 대비 3,000만 원이 상승했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미얀마 부동산, 그것이 알고 싶다...
‘가까운 이웃나라, 공생양국·한일...
대한민국 헌정대상 선정위원 위촉
한반도 고대사의 비밀을 풀어낸 소...
서울시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삼척 도시재생사업 성과 '한자리에...
영국 산업계, 선거 결과 환영 분...
日, 박람회·전시회 통해 기업의 ...
<인사> 신동아건설
12.16 대책 후 ‘매수·매도자...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편집인 : 안진우 | 부사장 : 박영규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