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7 금 14:18
> 뉴스 > 기획특집 > 창간특집
       
건설사 브랜드 전략 (1) 현대건설 힐 스테이트
해외 디자인社 협력과 스포츠 마케팅으로 최고 지향
2011년 04월 19일 (화) 21:31:43 김천일 winnerci@renews.co.kr

현대건설 힐스테이트는 2006년 9월에 탄생하여 경쟁사들보다 늦게 브랜드 고급화에 합류했지만, 국내 최고권위의 한국건축문화대상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며 단기간에 대표적인 아파트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힐스테이트는 시간이 지날수록 깊이를 더하며, 가치를 지닌 것으로 거주자의 철학이 담긴 아파트를 지향하며 고품격 명품 아파트 구현을 위해 해외 유수의 디자인사와 손잡고 외관 디자인을 획기적으로 표현한 아파트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런칭 2기인 지난 2009년부터 '역사와 문화가 있는 공간'을 지향하며 주거문화를 한 단계 높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색채 디자인은 힐스테이트가 경쟁 브랜드와 차별화되는 요인이다.

세계적인 색채 디자이너 장 필립 랑클로와 협력해 개발한 '힐스테이트 통합 색채 디자인'은 아파트 입지, 건축 형태 등과 가장 잘 어울리며 힐스테이트만의 차별적 특성을 드러낼 수 있는 색채 디자인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첨단 기술을 적용한 아파트도 잇따라 선보이고 있는데, 국내 최초로 최첨단 주차정보시스템 'UPIS(Ubiquitous Parking Information System)'을 적용한 것을 비롯해 자동인식 현관문 개폐 시스템인 '유비쿼터스 키리스 시스템', 최첨단 보안시스템 '유비쿼터스 시큐리티 스마트 시스템' 등 다양한 첨단 기술을 개발하며 차별화를 이뤄냈다.

한편, 현대건설은 힐스테이트가 고객들에게 보다 자연스럽게 다가갈 수 있도록 스포츠마케팅 활동을 본격적으로 펼쳐 나가고 있다.

국내 건설업체로는 유일하게 지난 2007년부터 서울경제신문ㆍ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와 '현대건설 서울경제 오픈'을 창설했으며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여자배구단도 운영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힐스테이트는 개개인의 색을 채워가는 공간을 추구하고 있다"며 "고객들의 삶이 더욱 가치있고 다채로워질 수 있도록 최고의 주거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랜드 론칭 후 첫 사업이었던 '서울숲 힐스테이트'와 '용인 광교힐스테이트' 등에는 세계적 디자인회사인 미국 KMD, 홍콩 LWK 등과 협력하여 차별화된 고품격 외관을 선보였다.

'북한산 3차 힐스테이트'에는 이탈리아 밀라노 공과대학 마시모 교수팀과 협력을 통해 외관ㆍ조경 등 설계 전반에 걸쳐 유럽 전통 양식의 디자인을 적용하기도 했다.

'최고를 위한 최고의 아파트'로 고객가치 창출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며, 미래지향적 주거문화를 창출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차별화된 광고ㆍ마케팅 전략은 물론 아파트 외관과 인테리어, 조경 등에서 한 차원 높은 주거 상품, 서비스를 선보였다.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2)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Delphia
(86.XXX.XXX.113)
2011-07-09 14:20:29
SUXuklTpjJZuUbYxclV
Hey, subtle must be your mddile name. Great post!
Taron
(186.XXX.XXX.39)
2011-07-07 04:35:09
pgywkrBn
Dude, right on there broehtr.
전체기사의견(2)
개고기(보신탕), 어떻게 해야 하...
정부, 이달 말 투기지역 포함 주...
서울집값 폭등, 누구를 위해 규제...
서울시 '장기안심주택' 500가구...
강남·북 집값 격차 줄었다 왜?…...
국토부, 택지개발업무처리지침 등 ...
<인사> 국토교통부
일본, 건설업의 인력육성을 위해 ...
서울시, 재개발임대주택 매입에 7...
"국내건설사 해외사업 리스크관리 ...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