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8 화 13:22
> 뉴스 > 기획특집 > 해외부동산테마
       
규제없애고 세금 내리고 ··· 외국인 돈 끌어오기 경쟁
2008년 08월 04일 (월) 00:00:00 최고야 cky@renews.co.kr

동남아 국가 투자 유치 ’붐’ 

요즘 모든 트랜드는 ‘즐김(enjoy)’, ’재미(fun)’로 간다. 투자도 마찬가지다. 즐기면서 돈까지 벌 수 있는 휴양지 주택 투자가 인기다. 휴양지 풀빌라, 리조트에 투자할 때 향후 전망이 좋은 곳에 투자하면 일석이조다. 투자자는 투자국가의 경제, 부동산 법률, 해당지역의 개발호재여부, 유동인구수, 관광산업육성계획 등의 전반적인 이해가 필요하다. 

필리핀은 미국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31년만에 최고치인 7.3%를 기록했다. 약 800만명 해외근로자들의 본국송금액 증가와 해외기업유치자금의 영향을 받았다. 필리핀 중앙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근로자들이 본국으로 송금한 금액은 약 140억 달러였다. 지난해 외국인 송금액은 같은 해 필리핀 정부 국가예산 270억달러에 비하면 50%가 넘는 금액이다. 이들 대부분의 자금이 주택수요 증가로 이어져 부동산가격 상승에 한몫하고 있다. 

현재 필리핀 정부는 달러획득을 위해 외국인토지소유법안의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따라서 외국인토지소유법안이 통과되면 필리핀 부동산 가격도 덩달아 상승할 전망이다. 주택의 경우는 지금도 소유할 수 있다. 하지만 주택대출 금리가 연 8.5%대에 이른다.

필리핀 휴양지중에는 많이 알려지지 않은 보홀 리조트도 눈여겨 볼만하다. 관광지로 개발이 덜 돼 리조트가 많지 않은 곳으로 향후 리조트 개발과 관광개발의 가능성이 큰 곳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도 2008년을 ‘인도네시아 방문의 해’로 정하고 관광객 700만명 유치와 관광수입 64억달러 달성을 목표로 숙박 및 관광시설 개선, 관광 프로그램 개발, 인프라 구축 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자료에 따르면 외국인의 호텔, 리조트 등 인도네시아 투자가 지난 2006년 2억5800만달러에서 지난해에는 3억5400만달러로 38% 증가했다. 대부분은 인도네시아로 유입되는 화교자본이다. 인도네시아 관광청에 따르면 지난해 발리관람객은 총 170만명으로 인도네시아 관람객의 3분의 1을 차지했다. 발리에서는 증가하는 관광객에 비해 공급이 못 따라오자 코코넛 농장들이 리조트와 호텔로 대체되고 있다. 국회에 상정중인 외국인토지소유법안에 대한 결과도 주목해볼만하다. 하지만 인도네시아는 기준금리가 연 8.5%로 필리핀(5.75%)보다도 훨씬 높다. 

태국 정부는 2008~2009년을 태국 투자의 해로 정했다. 태국정부는 외국투자자들을 유치하기 위해 내년 3월까지 부동산 이전세를 2%에서 0.01%로 인하했다. 또 특별 영업세를 3%에서 0.01%로 낮추는 등 세금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푸켓을 찾은 관광객은 547만명으로 전년에 비해 22.6% 증가했다. 항공기 운항수도 3만8386건으로 약 32%가 상승했다. 이에따라 푸켓은 관광객 증가에 대응해 오는 2010년까지 1550억원의 자금을 들여 푸켓공항을 리모델링할 예정이다. 현재 650만명 승객을 수용할 수 있는 푸켓공항은 2010년에는 약 1150만명을 수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최근 관광객증가로 푸켓리조트개발이 급성장하자 푸켓리조트가격도 급등했다. 4배 이상의 높은 시세차익을 얻는 투자자들까지 생겼다. 태국은 그러나 민주주의 초기단계로 정치가 불안한 것이 투자시 걸림돌이 될 수 있다.

괌은 발전가능성이 높은 저평가 지역이다. 2014년까지 일본해병과 미국해병 8000명이 다른 지역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괌 관광객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일본관광객이 일본 경제의 침체로 크게 둔화됐지만 괌 정부는 일시적인 현상으로 보고 있다. 또한 괌 정부는 일본 관광객 축소에 대응해 중국 관광객 유치에 안간힘을 쏟고 있는데 중국인 무비자 입국을 추진하는 한편 호텔 카지노 개설에도 적극적이다. 호텔, 리조트 등을 비롯한 주택건설도 한창이다.  

페낭은 말레이시아 정부의 제9차 경제개발계획사업으로 페낭대교 확장건설, 제 2페낭대교 건설, 모노레일 건설. 페낭 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 컨벤션센터 건립, 워터프론트시티프로젝트 등의 다양한 호재가 많은 지역이다. 이에따라 요즘 투자자들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지역 중 하나다.

 

최고야의 다른기사 보기  
ⓒ 부동산신문(http://www.r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례(主禮)의 무한 책임?
삼성물산, 2019년 임원 승진 ...
'KTX 탈선' 사고 28분 전에...
LH, '사회적기업 운영' 입주민...
국토부, 11월까지 교통사고 사망...
국토부·LH, 도시재생뉴딜 SNS...
LH, 양주 옥정지구 점포겸용 단...
대형건설사 인사 키워드…"해외통 ...
<인사> 삼성중공업
<인사> 산업통상자원부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36-2 맨하탄빌딩 1207 | 대표전화(구독문의) 02-786-7001 | 팩스 02-786-7008
등록번호 : 서울다07611 | 창간 년월일 : 1998년 4월 28일 | 발행인 : 장상인 | 부사장 : 안진우 | 편집국장 : 이준철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홍형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형정 | Copyright 2007 부동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news.co.kr